정윤호닷컴 Archive

BLOG main image

'선생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6/12 선생님 (3)

선생님

기타 2009/06/12 17:14
대학을 다니면서 좋은 선생님을 만나기는 쉽지 않다고 생각했다.

짧은 계절학기 철학수업에서 선생님이라고 부르고 싶은 분을 만났다. 그 분덕에 대학원에 가서 철학을 공부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었었다. (물론 선생님이 우려하셨던 이유로 난 직장에 들어갔다.)

독서론에 대한 릴레이 포스트를 보다 그를 만났다.

김영건 선생님 - [릴레이] 나의 독서론

그리고 그 때의 나도.

그 때 선생님께 보낸 이메일

선생님(어떤 호칭이 좋으신가요? 교수님은 왠지 멀어보여서...) 메일 잘 받았습니다. ^^ 오늘 몇번이고 선생님 답장이 왔나보려구 인터넷만 자꾸 기웃거리게 되네요.

사실, 선생님이 우려하시는 것들 - 거칠게 말해, 순수학문이 밥벌이가 되는가 - 이 항상 어떤 결정을 함에 있어 가장 큰 문제로 다가오곤 하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물론 저 또한 이러한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은 사실이지만 말입니다

얼마전에 카프카의 가족을 다시 읽었는데, 군대 가기 전에 읽었던 것과는 많이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내가 원하는 것들, 내가 바라는 것들을 위해 온 정열을 다해 열심히 한다고 해도 '벌레'가 되어버릴지도 모르겠구나, 나에겐 가장 절실한 삶의 문제가 다른 이들 - 특히나 가족 - 에겐 하찮아 보이고, 나란 존재는 비생산적인 '벌레'가 '되어져' 버릴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 말입니다.

현재, 저도 그런 고민들 속에 있습니다. 아직 어떤 결정을 내리기 보다는 하루하루 충실히 책도 읽고 공부하려고 합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저번에 보낸 편지는 선생님과 어떤 '관계맺음'을 염두에 두고 보낸 이메일이었습니다. 제가 항상 고민할 수 있도록 저를 바라봐 주시는 그런 선생님과 학생의 관계를 대학 들어와서 처음으로 용기내어 보았습니다.

제 소개를 좀 더 드리면, 저는 경영학과 98학번이고, 지난 3월에 군대에서 제대했습니다.군대 가기 전까지는 서강대학교 교지편집위원회에서 지냈습니다.

뭐, 대충 짐작하시겠지만, 학내언론사들은 여전히 민족주의담론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제가 교지생활을 하면서도 안타까웠던 부분이기도 합니다.

전 나름대로는 답을 찾아헤메었다고 생각했지만, 턱없이 부족함을 느낍니다.

이번주엔, 철학과 굴뚝청소부부터 다시 한번 읽어볼 생각입니다. 책을 읽고 또 편지하겠습니다.

교수님 오늘 하루도 행복하십시요.


그런 후, 나는 행정고시를 준비한다. 행정고시를 준비하다 직장을 들어가고 성공을 위해 달린다.

김영건 선생님.

조만간 그를 볼 수 있으면 좋겠다. 또 나도.

tag :

이 블로그는 더 이상 업데이트되지 않습니다.
새로운 블로그 주소는 http://blog.jungyunho.com입니다.

이전 포스트       1       다음 포스트



정윤호’s Blog is powered by textcube.org
textcube skin by Yuno Jung